하남시 마을공동체 한마당 '마을이 희망이다 나, 너, 우리 그리고 마을'
하남시 마을공동체 한마당 '마을이 희망이다 나, 너, 우리 그리고 마을'
  • 신영옥 기자
  • 승인 2019.11.05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사강변도시 C3단지 모노라운지 야외마당서 마을공동체 활동성과 시민과 공유
하남시 마을공동체 한마당.
하남시 마을공동체 한마당.

하남시는 미사강변도시 C3단지 모노라운지 야외 마당에서 2019년 하남시 마을공동체 활동의 성과를 시민들과 공유하기 위한 한마당을 지난 4일 하남시민 7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했다.

공동체 활동이란 이웃 간에 관계성을 회복하고 마을주민들이 겪는 다양한 문제들을 함께 해결해나가며 내가 사는 마을을 보다 살기 좋은 곳으로 바꾸어 나가는 일련의 활동으로, 이번 한마당 행사에는 문화나눔 행복둥지(대표 백화자) 등 총28개 마을공동체가 참여했다.

마을공동체 하남미담오케스트라의 클래식 연주로 문을 연 이번 행사는 사전심사를 통해 ▲최우수상에 찾아가는 마을미술관(대표 임숙자) ▲우수상에는 누리보듬(대표 노진심) ▲마을공동체 ‘사이’(대표 황은주)가 각각 수상했다.

이외에도 참여한 공동체들의 고유활동이 단막극, 민요, 노래, 율동 등의 공연으로 이어지고 행사장 내 각 부스에서는 전시와 20여 가지 체험프로그램으로 펼쳐져 행사를 찾은 시민들과 함께 즐기는 마을공동체들의 풍성한 축제의 장이 됐다.

이번 행사는 마을공동체 외에도 하남시 사회적경제기업과 사회적 경제영역으로 진입을 꿈꾸는 예비 사회적 기업가, 하남시 공정무역협의회까지 참여해 마을 화합의 의미를 더했다.

김상호 시장과 수상자들.
김상호 시장과 수상자들.

특히 이번 행사는 마을공동체 구성원들 20여 명으로 이루어진 '마을공동체 한마당 시민 추진기획단'에서 행사를 기획, 준비, 진행까지 시민이 주도하는 방식으로 추진돼 공동체의 근본원리인 자치와 협치를 실현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는 평가를 들었다.

김상호 시장은 “공동체 활동을 통해 함께 행복하고 성장하는 지속가능한 사회 만들기에 많은 힘을 기울일 예정"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주민들이 참여의식과 공동체성 회복을 도모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행사에 참여한 한 시민은 “다채로운 공연과 아이들과 함께 즐길만한 체험거리가 많아 좋았고 마을공동체들의 우리 하남시에서 이렇게 의미 있는 일들을 하고 있는 알게 되서 기쁘고 기회가 된다면 직접 참여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