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말레이시아 샤알람시 상징조형물 제막
하남시, 말레이시아 샤알람시 상징조형물 제막
  • 신영옥 기자
  • 승인 2019.09.30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도시간 문화, 경제, 청소년 교류 등 발전방안 논의
신장고-세컨더리 스쿨 섹션 9, 자매학교 체결 교류
하남시, 말레이시아 샤알람시 간담회
하남시와 말레이시아 샤알람시 방문단 간담회

하남시는 말레이시아 샤알람시 방문단과 함께 30일 국제자매도시공원(하남시 신장동 680)에서 ‘하남시-샤알람시 상징조형물 제막식’을 가졌다.

제막식에는 김상호 시장, 이현재 의원, 방미숙 시의장, 시·도의원, 국제화추진위원회 위원과 샤알람시 다토 하지 하리스 빈 카심 시장, 양 버호멧 뚜안 앤지 스지한 슬랜그주 대중교통상임위원회 위원장, 시민 200여명이 함께했다.

김 시장은 “오늘의 상징조형물 제막식을 통해 올해 30살을 맞는 하남시, 내년에 20살을 맞는 샤알람시가 우정을 이어가고 젊은 두 도시가 함께 꿈을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오늘 기증한 샤알람시 조형물이 기존에 미국 리틀락시 상징조형물인 ‘유스(YOUTH)’와 지난 8월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과 함께 국제자매도시 공원을 아름답게 만들어 줄 것"이라며 “우리는 이 거리를 지나며 조형물을 볼 때 마다 샤알람시에서 보여준 우정을 기억할 것"이라고 했다.

 '가벼우면 같이 들고, 무거우면 같이 짊어진다’는 말레이시아 속담을 인용, "하남시와 샤알람시가 영원히 변치 않는 우정을 간직하길 희망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하남시 국제화공원에 말레이지아 샤알람시 상징조형물 제막식.

빈 카심 시장은 “이번 상징조형물 제막식을 위해 초청해 준 김상호 하남시장에게 감사하다”며 “시 승격 30주년을 맞아 시민들에게 축하를 전한다”며 “지난 4월 하남시 조형물 ‘피어나다(Blooming)’가 샤알람시에 설치되어 시민들에게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오늘의 제막식을 계기로 양 도시가 더욱 발전하고 지속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에 모습을 드러낸 상징조형물은 2000년 10월10일 샤알람시의 시 승격 선포를 기념하기 위해 꽃을 모티브로 제작된 기념주화를 형상화 한 것”이라고 조형물의 의미를 설명했다.

방문단은 제막식에 앞서 신장고교에서 ‘신장고-세컨더리 스쿨 오브 섹션9 자매학교 체결식’도 했다.

방문 첫날인 지난 28일 방문단은 친환경복합시설인 하남유니온타워와 복지시설인 영락경로원을 벤치마킹하고, 하남시청 상황실에서 간담회를 했다.

간담회에서는 양 도시간의 우호진증을 위해 인적교류, 문화·스포츠 교류, 경제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에서 김 시장은 “이번 방문에서 신장고와-세컨더리 스쿨 오브 섹션9의 자매학교 체결식을 추진하게 되어 기쁘다”며 "두 도시의 미래인 청소년 교류 확대를 위해 자매도시 간 청소년 교류 홈스테이로 이어지길 바라며, 글로벌 도시로써 청소년들이 더욱 행복해 질 수 있는 도시로 만들것”을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